가투로뉴스

[단독] 경찰, ‘뒷돈 거래’ 중국 깡통 어음 사건서 직원-증권사 모두 기소의견 결론

지난해 금융투자업계를 충격에 빠뜨렸던 1,600억원대 ‘중국 기업 어음 부도 사건’의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어음 유통 과정에서 중국기업으로부터 수억원의 뒷돈을 받은 한화ㆍ이베스트증권 직원 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기면서, 한화ㆍ이베스트증권에도 함께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을 검찰에 제시했다. 수사기관이 개인이 아닌 증권사 법인에까지 혐의를 적용한 것은 이례적이다. 업계에선 두 증권사의 관리ㆍ감독 소홀이 이번 사건의 한 원 …

검찰 송치… 업계 “증권사 감독 소홀 반증”